아젠다넷 ::::
 
 
 
경제 국제경제·통상 산업 · 기업 환경·에너지 과학기술·정보통신 SOC·부동산 외교국제·안보 정치·행정·사법 사회·교육 문화 · 역사  

ID

PW

대한민국 아젠다 시사백과
· 메인 바로가기
· 회원 가입 안내
· 처음 오셨어요?
  월간 이슈&아젠다
  영역별 디렉토리
경제
국제경제 · 통상
산업 · 기업
환경 · 에너지
과학기술 · 정보통신
SOC · 부동산
외교국제 · 안보
정치 · 행정 · 사법
사회 · 교육
문화 · 역사

▦ 국가기능을 마비시키는 사이버테러
 
Home > 정보 > 정보화 > 사이버 테러&개인정보보호
 

인터넷이 확산되면서 사이버 테러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다. 개인의 인터넷 사이트로부터 기업 및 국가의 기간전산망에 이르기까지 각종 사이트와 정보시스템은 늘 이같은 사이버 테러의 위험에 노출되어 있다.

사이버테러는 점점 조직화, 지능화되고 있고 피해의 정도도 더욱 심각해지고 있다. 공격도 동시 다발적이고 대규모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발원지와 침입자 추적이 어렵다. 사이버 테러가 이루어지는 형태는 서버시스템 장애를 유발하는 시스템 해킹, 파일의 삭제, 증식, 취약부문 공략 등을 초래하는 바이러스와 웜 등 무척 다양하다.

한국도 사이버 테러로 인한 피해가 매년 빠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2003년 1월 25일에는 전국의 인터넷이 마비되는 초유의 사태를 겪기도 했다. 많은 대비를 하고 있지만 한국의 사이버테러에 대한 관심과 대응은 선진국에 비해 여전히 미흡한 실정이다.

국가의 기간전산망이 사이버 테러의 공격을 받게 될 경우 가공할 피해를 입게 된다. 디지털 시대가 열리면서 국가의 행정, 외교, 국방, 금융, 산업, SOC 등은 정보시스템으로 네트워크의 구조 하에서 움직이고 있는 만큼 만약 이같은 기간망이 사이버 테러로 제대로 작동하지 못하게 될 경우 순식간에 국가 기능의 마비와 사회적 혼란이 빚어질 수 있다.

더군다나 앞으로는 사이버테러 방식에 의한 국가 간 사이버전쟁의 가능성이 예견되기도 한다. 군사통신의 마비와 무기체계의 혼란, 군사기밀정보의 탈취 등 실전 이상의 전쟁 상황이 초래될 수도 있다. 남북이 대치되고 있는 상황에서 사이버전은 우리가 특히 염두에 두어야 할 부분이다.

사이버테러의 대상이 되기는 기업도 마찬가지다. 사이버 테러로 정보시스템이 작동을 멈출 경우 기업의 정상적 비즈니스 활동은 한순간에 불가능해 질 수 있다. 경제적 피해도 막대하거니와 시간적 손실 및 고객에 대한 신뢰기반의 상실 등 막대한 피해를 입을 수 있다.

각국은 사이버테러에 대해 만반의 대비책을 세우고 있다. 미국의 경우 이미 ‘95년부터 전담팀을 두어 국가적 차원의 사이버 테러 대응 방안을 연구해 오고 있고 헤커 부대를 별도로 두어 공격과 방어에 동시 대응태세까지 갖추고 있다. 국가 간의 공조체제 구축에도 주력하고 있다.

한국에서도 국가정보원, 경찰청, 정보통신부 등 정부기관과 금융, 산업 등 기간전산망을 운영하는 주체들은 전담팀을 운영하고 있고 관련기관 간의 대책회의도 수시로 열고 있다. 아울러 취약성 점검, 침입탐지, 대응, 복구기술 등 사이버테러 대응 핵심기술개발을 위해 정부에서는 대규모의 연구개발 예산을 투입해 오고 있다. 또한 인터넷 관련 업체들에게는 사이버테러의 부지불식간의 확산을 막기 위해 해킹사고를 의무적으로 신고토록 하고 있다.

by Agenda Research Group


계속...

"컨텐츠 전문은 로그인 후 보실 수 있습니다"
 
아이디       비밀번호        
 
일반회원 가입은 무료입니다.
로그인하면 아젠다넷 기본 컨텐츠 열람이 가능하며, 일부 서비스는 유료입니다.
이클러스터 회원은 이클러스터 메인에서 로그인 하신 뒤 보실 수 있습니다.
 



 자주 찾는 아젠다 키워드
 기획 종합 레포트
 시사 용어
 정책 아젠다
 아젠다넷 열린 지식방
이슈 옴니버스 (영문)
이슈 옴니버스는 전문 연구원들이 국내 주요 시사이슈를 분석하여 요약 정리한 영문 지식 레포트 제공 서비스입니다.
(바로가기)